뉴스 > 경제

급여수급자 기대수명, 건보 가입자보다 13년 짧아

기사입력 2019-09-04 10:51


소득 수준이 낮아 의료급여를 받는 사람들의 기대수명이 건강보험 가입자보다 13년이나 짧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교실 강영호 교수팀은 2004∼2017년 건강보험 가입자(누계 6억9000만명)와 의료급여 수급자(누계 2200만명)의 기대수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기대수명은 출생 직후부터 향후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연수를 말한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건강보험 가입자 기대수명은 83.7세로 의료급여 수급자 기대수명(70.9세)보다 12.8세나 짧았다.
연구팀은 의료급여 수급자의 건강 증진 노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데다 의료 서비스 이용 제한이나 품질 저하 등 외적 요인이 기대수명 차이를 키우는 것으로 분석했다. 강영호 교수는 "의료급여 수급자들은 경제적

인 문제 때문에 정기적인 치료를 못 받는 것은 물론 치료 후에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의료 취약계층에게 적절한 건강 관리를 제공하기 위한 정책을 발굴·시행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150만명의 저소득층이 의료급여를 지원받고 있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