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립대병원 최초로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

기사입력 2019-09-03 13:23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오른쪽)과 김진경 지부장이 용역 비정규직의 전원 정규직화에 따른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오른쪽)과 김진경 지부장이 용역 비정규직의 전원 정규직화에 따른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이 국립대병원 최초로 파견, 용역 비정규직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서울대병원 김연수 원장과 노동조합은 3일 오전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서'에 서명하고 올해 11월 1일까지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기로 했다.
총 대

상자는 614명이며 해당 직종은 환경미화, 소아급식, 경비, 운전, 주차, 승강기 안내 등이다. 병원은 병원 감염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환자유지지원직의 별도 직군을 신설했다. 향후 서울대병원은 노사전문가협의기구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