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 3일 마감…인수전 흥행은 여전히 `안갯속`

기사입력 2019-09-03 09:54


[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
↑ [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이 3일 오후 마감되지만 아직까진 치열한 접전없이 조용한 분위기다. 최근 항공업계가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관계 경색, 홍콩시위 등 다수의 악재로 성수기에도 물류와 여객 모두 큰 성과를 보이지 못한데다, 다수의 신규 저비용 항공사(LCC)마저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어 업계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만큼 입찰을 고민하는 기업으로서는 손익을 오랫동안 따져볼 수밖에 없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이날 오후 2시에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을 마감한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지분율 31.05%)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신주(보통주)를 모두 인수하는 방식이다. 구주 인수대금은 약 4500억원으로 신주 발행액과 경영권 프리미엄이 붙으면 1조원 이상 인수대금이 필요하다. 앞으로 아시아나항공에 투자할 금액도 적어내야 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투자한 5000억원도 인수자가 떠안아야 하는 만큼 매각대금은 2조원 가까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의 자회사를 한 번에 매각하는 '통매각 방식'을 고수하고 있어 인수 희망자로선 매각대금 부담이 크다.
현재까지 직접적으로 인수 의향을 보인 기업은 계열사로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과 사모펀드인 KCGI다. 그동안 인수전 참여 의사를 강하게 보인 애경그룹의 현금성 자산은 3000억~4000억원 수준이다. 비용 문제로 만약 최종인수가 어렵게 되더라도 적격후보자에 들어 실사에 들어갈 경우 30년 이상 항공업을 이어온 대형 항공사의 노하우를 파악할 수 있어 애경그룹으로선 아시아나항공이 매력적인 매물일 수밖에 없다. 대한항공의 모회사인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는 항공업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컨소시엄 구성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적 투자자(FI)의 경우 예비입찰은 가능하지만, 본입찰 때 단독입찰을 제한하기 때문에 사모펀드인 KCGI로서는 빠르게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아야 한다.
또 미래에셋대우가 HDC현대산업개발과의 컨소시엄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져 막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경우 미래에셋대우가 FI로, HDC현대산업개발이 SI로 나선다.
그동안 시장에서 인수 가능 후보로 꼽은 SK와 한화 등은 예비입찰 마감 당일에도 인수전 참여를 부인하며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매각주간사가 예비입찰 마감 후에도 추가 입찰을 받을 가능성을 내비친 만큼 자금이 충분한 SK그룹이 인수전 막판에 뛰어들 가능성도 있다. 반도체 등 인수합병(M&A)을 통해 신사업에 진출한 뒤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잡아온 SK그룹으로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한 항공업 진출을 눈여겨 볼만 하단 게 시장 평가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주목도에 비해 시장에서 이렇다할 환영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불안한 재무구조 탓이다. 지난 2분기 기준 아시아나항공 부채는 9조6000억원 수준으로 새 주인으로서는 구주와 신주 인수 후에도 회사 경영을 위해 막대한 투자가 필요해 부담이 될 수 있다.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은 1169억원으로 적자 상태다.
하지만 여전히 아시아나항공이 높은 투자가치를 가졌단 시선도 있다. 현재 항공업계 상황이 좋지 않고 환율과 유류세 변동에 늘 민감하게 반응하는 산업군이지만, 항공업은 과거에도 대내외적 변수를 견뎌왔던 만큼 곧 회복기에 들어설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2017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사태에도 위기가 찾아왔지만 국내 항공산업은 꾸준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항공업은 대표적인 규제산업인 만큼 진입장벽이 높아 항공업 진출에 관심 있던 기업이라면 이번 인수전을 눈여겨볼 만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0여 년 동안 제2의 국적 항공사로서 다량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작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관심있는 기업은 서두르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유찰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가장 합리적인 가격에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한 전략을 고심할 수도 있다. 금호산업과 CS증권은 예비입찰

마감 후에도 입찰 참여자를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매각 기대감에 주가는 오르고 있다. 구주를 인수해야 하는 후보자로선 부담이 뇔 수 있지만 매각 가능성에 시장이 그만큼 반응한단 의미도 된다. 이날 오전 9시5분 기준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전일 대비 5.32% 뛴 5940원을 기록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