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당정 "편의점 출점은 신중, 폐점은 쉽게…과밀경쟁 완화"

기사입력 2018-12-03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편의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편의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3일 편의점 업계의 과밀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출점은 신중하게 하되 폐점은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편의점 자율규약 제정' 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공정위는 지난 7월 이후 편의점 업계와 논의해 과밀화 해소를 위한 종합 접근을 시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업계는 과밀화 시장을 개선하고자 자율규약을 통한 문제 해결을 추진했다"며 "공정위는 업계가 자율계약을 충실히 이행해 편의점주의 어려움 해소가 현장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편의점 과밀화 문제의 해법은 업계의 자율규약에 있다"며 "가맹본부가 자발적으로 근접거리 내의 추가 출점을 자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출처 = 연합뉴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80m 이내 출점을 금지하는 자율규약은 1994년부터 몇 년간 시행됐지만 2000년 공정위에서 담합으로 판단해 폐지된 바 있다"며 "그래서 당정은 획일적 거리 제한보다는 점주가 출점과 폐점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는 종합적 방안을 자율

규약에 담기 위해 업계와 논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과당 출점으로 업계의 수입은 2∼3배 늘었지만 점주 수익은 오히려 축소되는 경향을 바로 잡는 게 자율규약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면서 "가맹본부 6개사의 성실한 자율규약 이행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WHO, 코로나19 '공기 감염' 인정…미국은 탈퇴 공식 통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