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작년 합계출산율 1.05명·출생아수 35만명 `사상 최저`

기사입력 2018-08-22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월 출생아 3만명 붕괴·30개월째 감소 [사진제공 = 연합뉴스]
↑ 5월 출생아 3만명 붕괴·30개월째 감소 [사진제공 = 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아기가 35만명대로 추락하면서 합계출산율이 사상 최저인 1.05명을 기록했다. 출산연령이 높아지면서 아이를 낳는 여성 중 35세 이상이 3명 중 1명 수준으로 증가한 데다 결혼 후 첫째 아이를 출산하는 시기도 늦춰졌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7년 출생통계(확정)'에 따르면 작년 출생아 수는 35만7800명으로 전년 40만6200명보다 4만8500명(11.9%) 감소해 1970년 통계작성이 시작된 이후 최저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감소폭도 2001년(-12.5%) 이후 16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합계출산율은 1.05명으로 떨어졌다. 역시 전년 1.17명보다 0.12명(10.2%) 급감해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인구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명인데 이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평균 1.68명을 크게 하회하는 것은 물론 압도적인 꼴찌다.
여성 연령별 출산율을 보면 4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여성인구 1000명당 출산율이 20대 후반(25∼29세) 47.9명, 30대 초반(30∼34세) 97.7명, 30대 후반(35∼39세)은 47.2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8.5명(15.1%), 12.4명(11.3%), 1.5명(3.1%)씩 일제히 감소했다.
반면 40대 초반(40∼44세)은 6.0명으로 전년보다 0.1명(1.7%) 늘어났다.
특히 주 출산연령인 30대 초반 출산율이 급감해 여성인구 1000명당 출산율이 처음으로 100명 아래로 추락했다.
평균 출산연령은 32.6세로 전년보다 0.2세 상승했다.
35세 이상 고령산모의 비중은 29.4%로 전년보다 3.0%포인트 높아졌다. 2007년 35세 이상 고령산모 비중이 13.1%였다는 점에 비춰보면 상승속도가 매우 빠르다.
결혼 후 2년 이내에 첫째 아이를 낳는 비율은 65.8%로 전년보다 2.3%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2∼3년 사이 첫째 아이를 낳는 비율은 23.5%로 1.2%포인트 증가했다.
출생아 체중은 3.19kg으로 전년보다 0.01kg 감소했다.
17개 시도 모두 합계출산율이 전년보다 감소한 가운데,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1.67명)이었고 전남(1.33명), 제주(1.31명) 순이었다.
서울(0.84명), 부산(0.98명)의 합계출산율은 1명 이하로 추락했다.
산모의 평균 출산연령은 서울(33.3세)이 가장 높고, 충남(31.8세)이 가장 낮았다. 시군구별로 보면 합계출산율은 전남 해남군(2.10명)에서 가장 높았고 서울 종로구(0.65명)에서 가장 낮았다.
합계출산율이 대체출산율(2.1명, 현재 인구규모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수준)을 넘는 지역은 해남군이 유일했다.
상위 10순위 시군구의 출생아 수는 전체의 19.1%를 차지했다. 10순위 중 6곳은 경기 지역이었다. 전국에서 산모의 출산연령이 가장 높은 시군구는 서울 서초구(33.92세), 가장 낮은 시군구는 강원 화천군과 철원군(30.67세), 강원 양구군(30.65세)으로, 30세보다 낮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