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두산중공업, 오만서 2300억원짜리 해수 담수화 프로젝트 수주

기사입력 2018-07-23 10:21


(왼쪽부터) 이안타 (Jayanta G. Borpujari) UIDC 사업개발 부문장, 히토시 키타가와 JGC 인프라 부문장, 박인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이 샤르키아 해수 ...
↑ (왼쪽부터) 이안타 (Jayanta G. Borpujari) UIDC 사업개발 부문장, 히토시 키타가와 JGC 인프라 부문장, 박인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이 샤르키아 해수 담수화 플랜트 건설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 =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일본 JGC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오만 수전력조달청으로부터 총사업비 2300억원 규모의 '샤르키아 해수담수화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샤르키아 해수 담수화 플랜트는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서 동남쪽으로 220km 떨어진 지점에 건설돼 하루에 약 8만t의 물을 생산할 예정이다. 20만명 정도가 하루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두산중공업은 설계·조달·시공(EPC)을 일괄 수행하는 방식으로 오는 2021년 4월까지 역삼투압 방식의 해수 담수화 플랜트를 완공할 계획이다. 또 샤르키아 해수 담수화 플랜트 건설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알 아실라'(Al Asilah)에 5%의 지분투자도 했다. 알 아실라는 일본 JGC가 75%, 오만 UIDC가 20%를 각각 출자했다. 담수 플랜트 건설 공사를 맡는 동시에 지분 투자자로도 참여해 해수담수화 분야 디벨로퍼(developer)로도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향후 20년 간 플랜트 운영을 통한 추가 수익도 기대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박인원 두산

중공업 워터(Water) BG장은 "이번 수주를 통해 인구 증가, 도시화 등으로 매년 수요가 5% 이상 증가하는 오만 물 시장의 재진입에 성공했다"며 지분 참여로 사업을 개발·운영하는 디벨로퍼 역량까지 확보해 앞으로 사업영역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