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닥터로빈, 국내 외식 업계 최초 `쌀 빨대` 도입

기사입력 2018-07-23 09:52


닥터로빈
↑ 닥터로빈
건강한 외식문화를 강조하는 닥터로빈이 국내 외식업계 최초로 '쌀 빨대'를 도입해 8월중 전국 20개 매장에 모두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쌀로 만든 빨대는 기존 빨대 두께와 유사해 인체에 닿는 감촉이 우수하고, 찬물에서는 평균 4~10시간, 뜨거운 물에서는 2~3시간 형태를 유지한다.
특히 평균 100~150일 이내에 100% 자연 분해되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과 국제표준기구(ISO)의 식품안전경영시스템 ISO 22000 인증을 획득해 제품 생산의 전 과정에서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닥터로빈은 또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플라스틱 용기와 비닐 포장재 퇴출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이스 음료용 플라스틱 컵은 올해 안에 종이컵으로 변경하고 컬러 인쇄면적을 최소화해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한다. 비닐봉지와 종이봉투를 사용하던 것도 종이봉투 사용를 유도해 내년부터는 종이봉투만 사용할 예정이다. 배달음식 서비스 포장 용기도 9월부터 종이 포장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분과 수분 함량에 따라 딱딱하게 굳는 성질이 있는 쌀을 이용한 빨대는 인체에 이로울 뿐 아니라 가장 친환경적인 소재"라면서 "쌀 빨대 도입이 친환경 일회용품 활성화에 도화선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귀뚜라미그룹 외식사업 계열사인 닥터로빈은 100% 국내 자본력과 기술력으로 개발된 순수 국내 브랜드이다. 자체 식품 연구소를 통해 건강한 음식을 개발 판매하고 있다. 2006년 설립돼 현재 국내 2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90% 이상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서찬동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