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투자·소비 줄었지만…" 정부, 경제회복흐름 판단 유지

기사입력 2018-06-08 10:24


투자와 소비가 동반감소했지만 정부가 한국 경제가 회복하고 있다는 판단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8일 펴낸 '최근 경제동향'(일명 그린북) 6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설비투자·소비는 일부 조정을 받았으나, 광공업 생산·건설투자가 증가로 전환되면서 전반적으로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이번 달까지 7개월째 '회복 흐름이 이어진다'는 입장을 유지한 것이다.
올해 4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분야에서 증가했지만, 운송장비에서 감소하면서 전월보다 3.3% 줄어들었다. 지난 3월(-7.8%)에 이어 2개월 연속 역성장 한 것으로 집계됐다.
4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0% 뒷걸음질 쳤다. 가전제품 등 내구재는 증가했고,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줄면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할인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달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0.3% 늘어났고, 백화점 매출은 2.0% 신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에 온 중국인 관광객 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의 여파를 받았던 작년 5월보다 44.0% 증가했다. 증가율은 지난 4월(60.9%)보다 낮아졌다.
5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107.9로 전월보다 0.8 높아졌고 신용카드 국내승인액은 1년 전보다 5.2% 늘었다.
취업자 증가 폭은 4월(12만3000명)까지 3개월째 10만 명대에 그쳐 정부 목표(30만 명)에 크게 못 미쳤다. 작년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은 31만6000명이었다.
올해 4월 전산업생산은 증가로 전환(-0.9%→1.5%, 전월비)했다. 산업별로 보면 광공업은 반도체·자동차 등이 늘면서 증가로 전환(-2.2%→3.4%)했다. 서비스업은 금융·보험, 운수·창고 등에서 규모가 늘었지만, 도소매업 등이 감소해 3월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떨어졌고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 수출은 반도체, 석유제품, 컴퓨터 등의 호조에 힘입어 사상 최초로 3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웃돌았다.
같은 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5% 상승했다.
주택시장은 지방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하

락(0.06%→-0.03%, 전월비)했으며 전세는 서울 강남권 등을 중심으로 하락폭(-0.19→-0.28%)이 넓어졌다.
기재부는 "세계 경제 개선,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투자심리 회복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지속할 전망이지만 고용 상황이 미흡한 가운데 미국 금리 인상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