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주요 은행 대출액 800조 '훌쩍'…가계대출 급증

기사입력 2018-04-22 10:25 l 최종수정 2018-04-29 11:05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액이 2년 반 만에 100조원 이상 증가하면서 800조원을 훌쩍 넘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2일 은행권 실적발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KB국민·KEB하나·신한·우리은행 등 국내 4대 은행의 원화대출금 잔액은 총 829조4천62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2015년 3분기에는 원화대출금 잔액이 725조2천240억원이었지만 2년 반 만에 대출금이 14.4%, 금액으로 따지면 100조원 이상 늘어난 것입니다.

4대 시중은행 원화대출금 잔액은 2015년 2분기 700조원 선을 넘었고 지난해 3분기에 80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이후에도 꾸준히 증가하는 모양새입니다.

한국은행이 2014년부터 기준금리를 인하하고 2016년 6월에는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린 뒤 이를 장기간 유지한 사이 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부동산 시장 열기가 번지면서 저금리 대출을 동원해 주택을 사들이려는 수요가 겹쳤습니다.


부문별로는 가계대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올 1분기 4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38조6천340억원, 기업대출 잔액은 388조2천310억원이었습니다.

2015년 3분기만 하더라도 가계대출은 368조7천880억원, 기업대출은 351조7천700억원으로 17조원 차이였지만, 이후 가계대출이 급증하면서 격차가 50조원 이상 벌어졌습니다.

2년 반 동안 가계대출 증가율은 18.9%, 기업대출의 경우 반절 수준인 10.4%였습니다.

다만 이 같은 추세는 최근 1년 새 뒤집히는 모양새입니다.

가계부채의 가파른 증가세가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되는 등 우려가 커지면서 각종 규제가 쏟아졌기 때문입니다.

당국이 지난해부터 내놓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대출규제는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을 겨냥한 것입니다.

이를 반영하듯 지난해 동기 대비 올 1분기 가계대출 증가율은 6.7%로, 기업대출 증가율인 7.2%에 못 미쳤습니다

.

각 은행도 규제 문제를 고려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기업여신에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김기환 KB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콘퍼런스 콜을 통해 "올해는 가계대출보다는 기업여신 성장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곽철승 하나금융 CFO도 "올해 하반기 가면 규제 문제 있어서 가계대출 증가율을 유지하기가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