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 "北 핵실험장 폐기 환영…개성공단 재개 기대"

기사입력 2018-04-21 17:13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북한이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를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위원장은 "그동안 비핵화라는 전제가 없어서 개성공단 재개를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포함하지 못했지만, 북한이 선제적으로 나온 만큼 우리 정부도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협력 의지를 회담 전에 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협력 의제를 논의하고 북미정상회담에서 다시 이를 확인하는 등 경제협력을 위한 준비를 점진적으로 해서 북한이 (현재 내놓은 조치에서) 역행하지 않도록 당근을 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위원장은 개성공단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북미정상회담 전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기업들은 지난 정부에서 3차례, 현 정부에서 2차례 방북신청을 했으나 모두 성사되지 못했다.
입주기업들은 이러한 계획을 지지하면서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개성공단 1호 입주기업 유창근 에스제이테크 대표는 "북한에서 먼저 핵 폐기 선언을 했기 때문에 남북 경협의 가장 큰 장애물이 사라졌다"며 "북한이 먼저 경제협력을 위한 분위기 조성을 해줘서 남북정상회담에서도

개성공단 재개 논의가 자연스럽게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옥성석 나인모드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첫 번째 약속을 한 것이다"며 "북한 스스로 이런 조치를 내놓았으므로 상당한 진정성이 있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