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원전 주변 주민 11만명 건강영향조사 착수

기사입력 2018-03-22 15:41 l 최종수정 2018-03-22 15:51


발표하는 강정민 원안위 위원장 [사진제공 = 원자력안전위원회]
↑ 발표하는 강정민 원안위 위원장 [사진제공 =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가 원자력발전소 주변 주민을 대상으로 원전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키로 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영유아는 물론 암 환자까지 포함해 대략 11만 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이런 내용이 담긴 '방사선 건강영향평가 추진방안'을 79회 원안위 회의에 보고했다.
정부는 1991∼2011년 3만6000천여 명의 원전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원전과 암 발생에 대한 연관성을 조사해 주민의 암 발병과 원전의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조사 결과의 신뢰성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2013~2015년 기존 데이터를 토대로 재검증에 들어갔고 결국 "원전과 인근 지역 주민의 암 발병 사이에 연관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릴 수 없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에 따라 원전 인근 5km 내 거주하는 주민 11만명을 대상으로 건강 영향을 재조사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설명회와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2020년부터 실제 조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이전 연구에서 제외됐던 소아 및 청소년, 암 환자까지 포함시키기로 했다. 특히 소아 및 청소년은 세포 분열이 왕성하므로 방사선에 더 많은 영향을 받는 연령층이라는 게 원안위의 설명이다. 이전 연구에서는 만 20세 이상의 건강한 성인 중 원전 인근 5km에 사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비교해 환자나 미성년자는 제외됐다. 원안위는 "향후 조사에서는 인구 집단을 추적 관찰하는 방식인 '코호트 연구'도 추가해 조사의 신뢰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정민 원안위 위원장은 "방사선 건강영향평가를 위해서는 원전 주변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직접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결과를 신뢰할 수 있는 건강영향평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방사선에 직접 노출되는 방사선 작업 종사자 뿐만 아니라 항공승무원 등 방사선 노출이 많은 직업에 대해서도 건강영향평가를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