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우·한돈을 이젠 편의점에서" CU, `자판기 정육점` 도입

기사입력 2018-03-22 11:20


[사진 제공 = BGF리테일]
↑ [사진 제공 = BGF리테일]
편의점에서 한우와 한돈을 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한우와 한돈을 판매하는 'IoT 스마트 자판기'를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자판기는 지난해 농협과 KT, ㈜알파미트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냉장육 무인 판매 플랫폼이다. 숙성냉장고와 자판기를 결합해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신선한 고기를 쉽게 구입할 수 있다. CU에서는 농협에서 인증 받은 1등급 한우와 돼지 삼겹살·목살·앞다리살 등을 국거리, 구이, 불고기용으로 판매한다. 일반 정육점이나 대형마트와 달리 1~2인 가구에 맞춰 300g 가량의 소포장 상품으로 구성했다.
자판기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모바일 앱을 활성화하면 냉장고의 온도와 습도, 유통기한 등 상품 품질과 관련된 정보를 외부에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CU는 해당 자판기를 CU삼송신원2단지점에서 테스트 운영한 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CU는 지난 1일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당근, 감자, 상추 등 1~2인분 용량으로 담긴 1000원짜리 채소 10종을 출시한 바 있다.
CU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장을 보는 문화가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최근 3년간 CU의 농축수산물 매출신장률을 보면 농산물은 2016년 8.7%에서 지난해 19.9%로 1년 만에 11.2%포인트 증가했고 축산물은 2015년 17.9%, 2016년 18.1%, 2017년 24.2%로 꾸준히 두 자릿수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식재료 수요가 가장 높은 곳은 ▲아파트와 빌라 등이 위치한 가족주택(31.2%) ▲1인가구가 밀집한 독신자주택(14.4%) ▲주거공간과 상가가 밀접해 있는 주택근생(13.1%) 등이었다.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

은 입지 역시 가족주택(48.8%)이었다.
이은락 BGF리테일 신선식품팀 MD(상품 기획자)는 "IoT 자판기를 통해 그동안 편의점에서 찾기 어려웠던 냉장육을 최상의 품질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좋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신선식품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