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웅제약, 유방암·위암 치료 바이오시밀러 `삼페넷` 출시

기사입력 2018-03-05 15:37


[사진 제공 = 대웅제약]
↑ [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5일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을 치료하는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삼페넷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페넷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글로벌 제약사 로슈의 허셉틴과 비슷한 효능을 내도록 만든 바이오시밀러다. 지난해 11월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허가를 받은 뒤 올해 2월 건강보험 급여목록에 등재됐다. 허십틴은 지난 2016년 기준 전 세계에서 약 8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바이오 의약품 중에서는 매출 규모가 8번째로 크다.
대웅제약은 삼페넷 출시로 항암제 라인업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의 항암제 라인업은 삼페넷, 슈펙트, 루피어데포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루피어데포를 연 매출 200억원 규모의 블록버스터(연매출 100억원 이상인 의약품)로 육성시킨 경험이 있는 대웅제약은 삼페넷 또한 근거 중심의 마케팅 검증 4단계 전략 및 강력한 영업력을 바탕으로 대형 품목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삼페넷 출시로 의료진의 제품 선택권이 보다 확대됐고 무엇보다 삼페넷 보험약가가 오리지널 대비 29.5% 저렴해 환자들의 약물 접근성이 향상되고 건강보험재정 절감효과를 낼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이종욱 대웅제약 부회장은 "삼페넷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허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았다"며 "대웅제약이 삼페넷을 도입하는 것은 단지 품목 하나를 늘리는 것이 아니라,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의미가 있다. 우수한 제품과 대웅제약만의 검증4단계 마케팅 전략 및 강력한 영업력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