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물통 바꿔치기'로 하수처리장 수질검사 조작 의혹

기사입력 2018-03-01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기업 계열사가 운영하는 공공하수처리장에서 수질 검사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충남 계룡시

의 공공하수처리장을 운영하는 TSK워터가 이른바 '물통 바꿔치기'로 검사 결과를 조작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당 업체가 하수처리한 방류수의 오염도가 높게 나오자 깨끗한 물이 들어 있는 통으로 바꿔 검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TSK워터는 태영건설 계열사로 민간업체 중 가장 많은 99곳의 하수처리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북한 해커 "연봉 3억 원에 모신다"…삼성 채용 미끼 악성 메일
  • [영상] "운동장에 떨어트린 노트북 밟은 차…100% 잘못 아닌가요?"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