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차그룹도 전경련 탈퇴…전경련 해체수순 밟나

기사입력 2017-02-21 11:38 l 최종수정 2017-02-22 12:08


현대차그룹이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서 공식 탈퇴한다.
2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 오전 탈퇴원을 제출했다.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카드, 현대제철 등 11개 계열사도 잇따라 오후에 전경련에 탈퇴의사를 전달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가장 먼저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한 LG를 시작으로 삼성,

SK 등 국내 4대 그룹 모두 전경련을 탈퇴하게 됐다.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탈퇴함에 따라 전경련도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2015년 기준 4대그룹의 연간회비는 378억원으로 전체 492억원의 77%를 부담했기 때문이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