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SKT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누구나 아이디어 개진 가능

기사입력 2016-09-21 1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T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누구나 아이디어 개진 가능

사진=MBN
↑ 사진=MBN


SK텔레콤이 해커 출신 인사를 영입해 음성인식을 기반으로 하는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를 고객의 참여로 발전시키는 프로젝트를 가동합니다.

SK텔레콤은 21일 전문가와 누구 이용 고객이 인공지능 연구를 추진할 수 있는 가상의 회사 '누구나 주식회사'를 설립했습니다. 누구 서비스 진화와 관련한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할 수 있는 일종의 커뮤니티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천재 해커'로 유명한 이두희씨는 회사의 최고경영자(CEO)를 맡아 인공지능 진화 프로젝트를 지휘합니다. 이 CEO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출신으로 학교 전산망의 보안 문제점을 알리겠다면서 같은 대학 출신의 연예인 김태희의 사진을 유출하는 해프닝을 일으켰던 장본인입니다.

전문가 그룹은 정재승 KAIST 바이오 뇌공학과 교수와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김숙연 홍익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이선, 소연 성우, 김민호 한국언어협회 연구원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뇌인지과학연구소, 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 한국조명디자이너협회, 한국성우협회, 한국어정보처리연구실 소속 전문가들도 누구 프로젝트에 동참합니다.

고객은 누구나 주식회사를 통해 매월 개최되는 아이디어 공모전에 참가해 아이디어를 누구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누구의 대화 능력향상'을 주제로 첫 아이디어 공모전을 내달 3일까지 엽니다.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총 34명에게 최신 노트북과 삼성 기어 아이콘X, 멜론 이용권 등을 줍니다. 그는 "한 회사의 연구 인력만으로는 인공지능의 진화를 기대하기 어렵지만, 집단지성이 모이면 단기간 내 인공지능 기술이 괄목할 성장을 거둘 수 있다"며 "제안된 아이디어는 하나도 빠짐없이 적용 가능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병탁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늘었지만, 우리나라에는 아직

제대로 된 시장이 없었다"며 "누구는 일상에서 인공지능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플랫폼으로 누구 발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말했습니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엔진과 음성인식 기술을 탑재해 인간과 대화하고, 지시를 수행하는 원통 스피커 형태의 기기 누구를 지난 1일 출시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파업 불참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 투척한 화물연대 20대 노조원 입건
  •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 제주 낮 한때 26도…내일부터 한파 온다
  • 태연도 피해…'땅 개발' 속여 매매대금 2500억 가로챈 일당 재송치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사람 나이로 120살…영국서 27년 산 고양이 '최고령묘' 등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