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오리온, 5조원 규모 인니 제과시장 진출

기사입력 2016-05-12 11:14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제과업체 델피의 싱가포르 본사에서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왼쪽)과 존 추앙 델피 회장이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맺고 있다. [사진 제공 = 오리온]<br />
↑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제과업체 델피의 싱가포르 본사에서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왼쪽)과 존 추앙 델피 회장이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맺고 있다. [사진 제공 = 오리온]
오리온이 인도네시아 제과기업과 합작법인을 세워 현지 제과시장 공략에 나선다. 오리온이 해외 현지기업과 합작법인을 세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오리온은 지난 11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델피 본사에서 현지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 자문사는 싱가포르개발은행(DBS)이다.
1984년 페드라푸드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델피는 올해 초 사명을 변경했으며 지난 2000년 싱가포르 주식시장에 상장했다. 시가총액 1조2000억원 규모 업체로 인도네시아 제과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초콜릿과 음료, 아침대용식 등 400여 개 제품을 판매하며 인도네시아 현지 30만개 소매점을 유통망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오리온은 5조원 규모 인도네시아 제과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오리온과 델피는 각각 50%씩 지분을 투자해 오는 7월 중 ‘델피오리온’(가칭)이라는 합작법인을 세우고 오리온이 생산하는 제품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일단 초코파이 카스타드 등 파이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에 조기 안착한 뒤 스낵, 비스킷류 등 다른 제품군으로도 확대해 시장점유율을 높여간다는 전략이다.
오리온은 지난해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에서 1조6000억원가량 글로벌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에 인도네시아에 주목하게 된 건 이곳 제과시장이 연평균 4%씩 고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델피를 비롯한 현지 기업들이 시장 80%를 차지하고 있어 오리온도 직진출 대신 합작법인 방식을 택했다. 글로벌 제과기업으로는 몬델레즈, 펩시 등 카테고리별 브랜드 파워를 갖춘 회사만이 안착한 상태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섬이 많고 내륙 운송 비용이 높아 영업망 확대가 어려운 시장으로 평가 받는다.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오리온이 외국 업체와 합작법인을 세워 해외 시장에 처음 진출하는 만큼 기대가 높다”며 “오리온의 제품력과 델피의 유통·마케팅 경험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