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업 적대적 M&A 우려 상장 기피

기사입력 2006-12-15 11:07 l 최종수정 2006-12-15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기업들이 적대적 인수합병에 대한 부담 등으로 증권거래소 상장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위원회는 코스피 지수가 2002년 이후 2006년 9월까지 두 배 넘게 올랐으나 같은 기간 상장기업 수는 683개에서 724개로 6%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호주와 홍콩이 같은 기간 각각 25.

3%와 17.8% 늘어난데 비해 저조한 수준으로 아시아 지역 평균 상장사 증가율 16.1%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김용환 금감위 국장은 "우리 기업들은 적대적 M&A 위협 증가로 상장 종목 수가 정체하고 있는데 비해 호주와 중국 등은 상장 기업 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오늘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참다 참다 찍었다"…반찬 한 칸은 '텅텅', 또 터진 軍 부실 급식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