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관세심사 업체별로 차등화

기사입력 2006-10-02 14:22 l 최종수정 2006-10-02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앞으로는 수입업체의 관세 탈루 여부에 대한 심사가 납세 성실도에 따라 차등화 됩니다.
관세청은 "수입업체의 관세탈루 위험성, 수입규모 등에 따라 심사방식을 차등화하기로 했다"면서 "이에 따라 앞으로는 간편심사, 일반심사, 중점심사 등으로 나눠 심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간편심사는 수입 위험도가 동일업종 평균보다 낮은 업체에 적용되며 심사인원은
2명, 심사기간은 2∼3일로

제한됩니다.
일반심사는 수입 위험도가 동일업종 평균에 가까운 업체를 대상으로 하며 심사인원은 3∼4명, 심사기간은 4∼6일로 늘어나고 중점심사는 수입위험도가 동일업종 평균보다 높은 업체를 대상으로 하는데 심사인원은 5∼7명, 심사기간도 7∼10일로 크게 늘어나게 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오늘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참다 참다 찍었다"…반찬 한 칸은 '텅텅', 또 터진 軍 부실 급식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