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은총재 "경상수지 목표 달성 어렵다"

기사입력 2006-09-07 12:57 l 최종수정 2006-09-07 12:56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연간 40억달러의 경상수지 흑자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콜금리를 연 4.50%로 동결한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완만하지만 경제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올해 경상수지는 "연간 전체로 흑자를 내더라도 작은 규모일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올해 경상수지를 연간 160억달러 흑자로 예상했으나 올해 3월 100억달러, 7월에는 40억달러로 흑자 규모를 줄인 데 이어 이번에는 균형 수준까지 끌어내렸습니다.
이 총재는 향후 금리 정책에 대해 물가와 경기 등 상황 전개에 맞춰 탄력 운용
할 것이라면서도 "금리를 올리고 내리는 문제는 상당한 정도 방향을 유지해야 한다
"고 답변해 금리 인하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남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하지만 이 총재는 경기 전망에 대한

질문에서 "한은의 경기 예상과 크게 다르지않다"며 "완만하게나마 경제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7월에는 폭우와 자동차 업계 파업으로 각종 지표가 부진했지만 9월 들어서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며 "건설투자도 4분기부터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