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인당 국민소득 예상치 하회…인구증가 탓

기사입력 2012-01-13 08:29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총소득이 기존 전망치를 최대 1천500달러 밑돌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기획재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인구 증가 효과로 지난해 말 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 즉 GNI는 2만2천50

0달러에서 2만3천달러 사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기존 1인당 GNI 전망치는 2만3천500달러에서 2만4천달러 선이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인구가 종전 추계치보다 79만명 가량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은 2007년 2만1천695달러로 처음 2만달러를 돌파했고, 2010년에는 2만759달러를 기록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