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하나님의교회 김주철 총회장 특별 인터뷰

기사입력 2022-01-25 12:04 l 최종수정 2022-01-26 1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나님의교회 김주철 총회장
↑ 하나님의교회 김주철 총회장
"코로나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도 많습니다. 모두 함께 힘을 모아서 슬기롭게 극복했으면 합니다. 어려움은 인내와 연단과 소망을 이루게 한다는 성경 말씀처럼,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 사회가 한층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줄 믿습니다. 또 이런 어려운 환경 속에서 우리가 찾아야 할 분이 하나님이라 생각이 듭니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김주철 총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하나님과 이웃의 소중함을 더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한다. 하나님의 교회가 코로나 이후 봉사활동에 열심인 이유도 그때문이다. 하나님의 교회는 국내 각지, 세계 각국에 마스크, 진단키트, 손 세정제 같은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취약계층 이웃을 위해 성금과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방역 일선에 있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교회 소속 대학생들과 직장인들이 손수 쓴 편지와 작은 선물을 보내는 응원 릴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그리스도의 가르침이 있습니다. 사랑이신 하나님께서 2천 년 전 이 땅에 오셔서 몸소 실천하신 가장 중요한 가르침이 사랑입니다. 사랑을 말로 하는 것은 쉽지만 실천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실천하는 사람이 하나에서 둘이 되고, 둘이 넷이 되고, 넷이 또 여덟이 되고, 이렇게 해서 온 인류에게 사랑이 전해진다면 세상은 그야말로 천국이 되지 않겠습니까? 봉사를 통해서 '나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타인을 위한 삶'이라는 그리스도의 정신을 일깨워야 합니다."
종교가 신뢰를 잃어가고 있는 요즘 하나님의 교회는 오히려 교세가 확장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175개국에 7500개 정도 교회가 있고 등록 성도 수는 330만 명이다. 2019년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 300만 성도였는데 30만 명 정도가 늘었다는게 교회측의 설명이다.
하나님의 교회는 코로나로 인해 일상적인 예배나 종교활동이 제약을 받자 다양한 아이디어를 시도해 성공을 거두었다.
"관점을 바꿔 보니 위기는 더 이상 위기가 아니라 기회가 되었습니다. 교회 현장에서 진행되던 예배와 교육 모임이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공간으로 확대 됐다고 봅니다. 온라인 성경 세미나도 열고, 교육 콘텐츠도 더 풍성히 제공했습니다. 또 온라인으로 허락된 은혜의 공간에 성도들만이 아니라 가족과 이웃, 지인들을 초대해 함께하는 시간도 갖고 있습니다. 정신적 힐링을 제공하는 음악 연주, 가족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플라워레터 같은 콘텐츠도 보급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는 다른 교회와는 달리 유월절을 중시한다.
"유월절은 '그리스도의 피'로 세워진 진리입니다. 유월절은 넘을 유(逾), 건널 월(越) 자를 써서 '넘어간다', 즉 재앙이 넘어간다는 뜻입니다.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에서 해방시키실 때 애굽의 모든 장자를 멸하는 재앙을 내리셨는데 그때 하나님 말씀대로 문설주와 인방에 어린양의 피를 바른 집들은 재앙이 넘어갔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백성들에게 이날을 기념하여 대대에 지키게 하셨고 예수님께서도 십자가 고난 바로 전날 밤 제자들과 유월절을 지키셨습니다. 다빈치 그림으로 널리 알려진 '최후의 만찬'이 바로 유월절 지키시는 장면입니다."
김주철 총회장은 성경말씀 중에 이사야 41장 10절에 나오는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하는 말씀과 마태복음 28장 20절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고 하신 말씀을 좋아한다. 믿음 생활 자체가 곧 하나님과 동행하는 것이라는게 김회장의 생각이다. 아무리 어렵고 힘든 상황이 닥쳐도 이런 말씀을 생각하면 이겨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김회장은 세상이 어려울때일 수록 종교

는 세속에 물들지 않고 종교 본연의 사명에 충실해야한다고 강조한다.
"기쁨, 감사, 겸손, 인내, 선행으로 하나님의 법을 지키면서 모든 이들에게 하나님의 축복과 사랑, 천국 소망을 전해주고 싶습니다. 새해에는 온 인류가 아버지 하나님, 어머니 하나님을 영접해서 밝은 미래를 열어갔으면 합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미국 핵항모 보란 듯 '사거리 600km' 발사…추가 도발 우려도
  • [속보] 이탈리아 민주당 선거 패배 인정…우파연합 승리 사실상 확정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뉴스돋보기] "해프닝 조작" vs "불의 방관은 불의" / 윤석열 CNN 인터뷰
  • [굿모닝월드] 캄보디아도 다시 축제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