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더 먹고 가' 노사연 "노사봉보다 3배 더 먹어" 남다른 먹성 고백

기사입력 2021-02-26 09:49 l 최종수정 2021-02-26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 먹고 가 / 사진=MBN '더 먹고 가'
↑ 더 먹고 가 / 사진=MBN '더 먹고 가'

"성장기 시절 언니보다 세 배는 더 먹었어요."

가수 노사연이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먹성을 고백하며 현장을 폭소로 물들입니다.

노사연은 모레(28일)(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더 먹고 가' 17회의 게스트로 출격,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유쾌한 하루를 보냅니다. 임지호에게 선물할 꽃을 한아름 들고 나타난 노사연은 "꽃이 꽃을 들고 온 줄 알았다"는 강호동의 칭찬과 황제성의 '누난 너무 예뻐' 노래 선물에 함박웃음과 '물개박수'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띄웁니다.

점심부터 임지호표 수제 치킨과 닭꼬치를 뜯으며 만족감을 드러낸 노사연은 '2차전'인 저녁 식사 도중 어린 시절의 '먹성'을 셀프 고백합니다. 어린 시절 미스코리아 출전을 권유받았을 정도로 미모가 남달랐다는 노사연은 "성장기에 들어서면서부터는 사봉 언니보다 세 배는 먹었을 것"이라며, "엄마가 밥을 너무 적게 줘서 친엄마가 아닌 줄 알았다"며 서러움을 표현합니다.

뒤이어 노사연은 "손님이 찾아와서 나에게 밥을 퍼달라고 할 때가 제일 행복하다"며, 가족들 몰래 음식을 더 먹을 수 있었던 비책(?)을 고백해 웃음을 유발합니다. 나아가 영혼의 '한식 단짝'인 강호동과 함께 '진공 청소기' 먹방을 가동하고, "음식을 잘라서 망가트릴 수는 없다"며 역대급 '한입만'에 도전하는 모습으로 시원시원한 '대리만족'을 안길 전망입니다.

제작진은 "산꼭대기집을 찾아온 노사연이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곳곳에 전파하는가 하면, 임지호의 요리를 맛보는 내내 최고의 리액션으로 기쁨을 표현해 '임강황 3부자'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만물을 깨우는 봄의 기운을

가득 담은 노사연과의 즐거운 하루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노사연의 언니 노사봉이 '몰래 온 손님'으로 합류, 임지호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상상 초월 캐릭터로 색다른 웃음을 선사합니다.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드멘터리 MBN '더 먹고 가' 17회는 모레(28일)(일) 밤 9시 20분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5월 11일 '입양의 날'…정인이 양모 추정 편지에 '공분'
  • 故손정민 씨와 친구 A씨의 술자리가 "처음 본 광경"?
  • [엠픽] 세계에서 가장 특이한 백신 접종 센터 TOP 5
  • [엠픽] 버스에 여자친구 밀어버린 남자친구…"후회 안 한다"
  • [영상] 발코니 바닥이 '우지끈'…파티 참석자들 한순간 추락
  • 박신영, 교통사고로 배달원 사망…"유족에 머리숙여 사죄"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