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김천금릉빗내농악·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기사입력 2019-09-03 11:34


[사진출처 = 문화재청 홈페이지 캡처]
↑ [사진출처 = 문화재청 홈페이지 캡처]
'김천금릉빗내농악'과 '남원농악'이 국가무형문화재에 추가된다.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내륙지역 농악을 대표하는 김천금릉빗내농악을 국가무형문화재 제11-7호로, 호남 좌도농악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남원농악을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로 지정한다고 2일 밝혔다.
김천금릉빗내농악은 판굿에서 '군사진(軍事陳) 굿'이 두드러지고 대(大)북놀음이 웅장한 것이 특징이다. 군사진 굿이란 조선시대 군사 훈련 시 사용된 진(陳)풀이를 표현한 내용을 이른다.
남원농악은 들당산굿, 마당밟이, 판굿으로 구성됐으며 '걸립(乞粒)굿'의 특징도 갖고 있다.
걸립굿은 꽹과리나 징 같은 악기를 치며 축귀와 축원을 하고 쌀과 돈을 걷는 풍물굿이다.
판굿의 후반부는 도둑잽이와 재능기

(개인놀이)로 구성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신규지정으로 농악 분야의 국가무형문화재는 총 8개가 됐다"며 "앞으로도 국가무형문화재의 신규종목 지정을 통해 보호 대상을 확대해 우리의 전통문화가 후세에 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장수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