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영재발굴단` 유재환 "솔직히 공부 잘했다. 전교 5등 밖이면 울었다"

기사입력 2016-04-28 09:25 l 최종수정 2016-04-29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재발굴단’에 유재환이 출연해 자신의 ‘엄친아’ 과거를 공개해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는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출연해 과거 ‘엄친아’였던 학창 시절을 공개했다.
이날 유재환은 “솔직히 공부는 잘했다”며 “전교 5등 밖이면 슬퍼서 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법학과를 졸업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는 작곡가가 된 계기에 “내 안에 작곡할 수 있는 재능이 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그는 현재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실용음악학부 외래교수로 재직 중이고 인하대 법학과 출신이다.
앞서 유재환은 지난해 MBC 무한도전 ‘2015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에 출연해 독특한 캐릭터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홍두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검사장 인사 임박…대검 차장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유임
  • [속보] 일본제철 자산압류명령에 즉시항고
  • [속보] 코로나19 어제 20명 신규확진…지역발생 9명·해외유입 11명
  • 코스피 2,360선 돌파…또 장중 연고점 경신
  • 이재명의 두 번째 편지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
  • 갤노트20 사전예약 시작…공시지원금 가장 많은 이통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