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박효주 “20대 마지막에 일 그만둘까 생각”

기사입력 2015-07-09 08:49 l 최종수정 2015-07-10 09:08


배우 박효주가 슬럼프를 겪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박효주는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0대 마지막 즈음에는 일을 그만하자고 생각도 했다”며 “이모가 미국에서 세탁소를 하는데 거기 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박효주는 “영화 ‘추격자’에 출연하며 많은 것이 달라질 거라고 생각했다”며 “한결 편해지고 내가 좋아하는 연기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더 안 좋아졌다”며 “비중이 적은 역할을 하게되고 출연료도 못 받

았다”고 덧붙였다.
라디오스타 박효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라디오스타 박효주, 슬럼프 겪었었구나” “라디오스타 박효주, 잘 버텼다” “라디오스타 박효주, 영화 추격자 출연했었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라디오스타 박효주’ ’박효주 포항’ ’이미도’ ‘박효주’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