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해초로 종이 만든다"

기사입력 2006-11-06 00:42 l 최종수정 2006-11-06 00:42

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는 연간 1조원 이상의 펄프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는데요.
한 중소기업이 해초로 종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소식 김정원 기자가 전합니다.


국내 한 중소기업이 충남대학교 연구팀과 연계해 우뭇가사리 등 해초에서 뽑아낸 섬유로 만든 종이입니다.

바다에서 자라는 홍조류가 주 원료라 화학약품을 적게 사용해 환경 친화적이라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 서영범 / 충남대 환경임산자원학부 교수
-"목재펄프에 비해 화학약품 사용이 훨씬 줄고 대량생산 하는 경우에 목재펄프에 비해 톤당 100-150달러 싸게 만들 수 있습니다."

김정원 / 기자
-"홍조류를 이용해 만든 종이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연간 1조원 이상 목재펄프를 수입하고 있는 데 이같은 기술이 상용화되면 상당한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됩니다."

펄프를 만들려면 10년 이상된 나무여야 가능하지만, 해초 종이는 6개월 정도만 양식하면 만들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유학철 / 페가서스인터내셔널 이사
-"목재 자원은 계속 고갈되고 있기 때문에 바다 자원으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 이런 면에서 홍조류가 가장 적합한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매끄러운 정도를 나타내는 평활도도 높아 고급 인쇄용지로 손색이 없다고 합니다.

이 회

사는 이 기술로 국내 특허를 받았고 세계 45개 나라에도 이미 특허를 출원한 상태입니다.

또 올해는 대덕특구 연구개발사업에 선정돼 정부 지원도 받고 있는 데 홍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복합 소재 사업 등 다양한 제품 개발에도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정원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