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의 '그런데'

진행 : 김주하

  • 다시보기
  • 방송시간 : 매주 월~금 오후 7시 20분

2022.08.11

검찰, 7시간여 대치 끝에 압수수색 불발…민주, 심야 긴급 최고위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검찰이 어제(19일)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업자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근무지인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에 나섰으나 불발됐습니다.

    '위례·대장동 신도시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어제(1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김 부원장을 긴급 체포한 데 이어 오후 3시 5분쯤 민주연구원이 위치한 여의도 민주당사를 찾아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이 압수수색을 막아서며 7시간이 넘는 대치가 이뤄졌고, 오후 10시 47분 현장에서 철수했습니다.

    검찰은 "피의자 사무실에 대한 절차에 따른 압수의 집행이 이뤄지도록 협조를 요청했음에도 집행이 이뤄지지 않은 점은 애석하다"며 "금일은 안전사고 우려 등을 고려해 철수하고 추후 원칙적인 영장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이 알려지자 박홍근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이를 공지하고, 국정감사를 중단하고 중앙당사에 집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국회 교육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위 등 민주당이 위원장으로 있는 일부 상임위 국감이 중단됐고, 당사 앞에는 수십 명의 민주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모여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나선 검찰 관계자들을 막아섰습니다.

    이 대표 역시 대치가 한창이던 오후 9시 46분쯤 긴급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위해 당사를 찾았습니다.

    긴급 최고위에선 검찰의 향후 영장 집행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으며, 오늘(20일) 오전 9시 긴급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경계태세를 갖추고 검찰이 영장을 집행할 것에 대비할 생각"이라며 "검찰이 한발자국도 당사에 발을 들이지 못하게 하겠다는 입장을 그대로 견지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긴급 최고위가 끝난 뒤 자정이 넘어 당사를 나온 이 대표는 김 부원장의 체포와 검찰의 압수수색 등에 관한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이동했습니다.

    한편,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의 압수수색 집행 거부는 스스로 결백을 증명할 수 없음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결백하다면 당당하게 당사의 문을 열어주고 결백을 증명할 자료를 제출해 소명하라"고 밝혔습니다.

    [ 강영호 기자 nathaniel@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