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칠레 강진, 쓰나미 공포 '확산'

기사입력 2010-02-27 21:46 l 최종수정 2010-02-28 08:26

【 앵커멘트 】
칠레 인근 태평양 해역에서 발생한 강진에 이어 쓰나미에 대한 공포가 엄습해 오고 있습니다.
규모 6을 넘는 여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광재 기자입니다.


【 기자 】
칠레에서 규모 8.8의 첫 번째 강진 이후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진인데도 규모가 무려 최고 6.9에 달합니다.

여진은 강진이 일어난 콘세시온 인근 해안지역에서 산티에고 지역까지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번 지진은 수많은 인명피해를 낸 규모 7.0의 아이티 지진보다 800배나 강한 수준입니다.

워낙 충격이 커 쓰나미에 대한 공포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해저에서 발생한 강진은 물결을 크게 일으켜 거대한 파도인 쓰나미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실제 2004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해저에서 규모 9.1의 강진 후 발생한 쓰나미는 무려 22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대재앙을 가져왔습니다.

이에 따라 태평양에 있는 모든 국가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태평양 쓰나미경보센터는 "이미 광범위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쓰나미가 한 차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일본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쓰나미가 일본 줄 수 있는 영향을 면밀히 관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는 진원지와 거리가 멀고 일본이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어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정광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