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오미크론` 진원지 남아공 확진자 폭발…1주 전의 3.63배

기사입력 2021-11-28 17:31 l 최종수정 2021-11-28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규 확진자 대부분 수도권 하우텡에서 나와

남아공 7일 평균 신규확진 추이(27일 기준) / 사진 =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 자료 캡처
↑ 남아공 7일 평균 신규확진 추이(27일 기준) / 사진 =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 자료 캡처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는 현지시간 27일 신규 확진자 수가 3천220명으로 9월 18일 이후 두 달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수도권 하우텡(81.99%)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남아공의 신규 확진자 수는 23일 312명, 24일 868명, 25일 2천456명, 26일 2천828명, 27일 3천220명으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어제(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3.63배로 늘어났습니다.

검사 건수 대비 확진 비율(양성률)도 치솟고 있습니다.

어제(27일)의 경우 검사자 3만4천880명 가운데 3천2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양성률이 9.23%였고, 전날(9.15%)보다 더 높아졌습니다.

이는 이틀째 거의 수검자 10명에 한 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는 셈입니다.

지난 25일 이 비율은 6.47%, 24일에는 3.60%에 그쳤습니다.

또한 그에 앞서 19∼22일 양성 비율은 2∼3% 수준이었습니다.

NICD는 11월 22일 오미크론을 처음 검출했다면서 하우텡에서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알렸는데, 이 같은 확진자 급증세를 설명하기 위해 현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표본을 분석해, 자국 내 6건의 오미크론 확진 사례를 최초로 파악한 것입니다.

한편 신규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확진자 수는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남아공 과학자들 사이에선 신규 확진의 최대 90% 정도가 오미크론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도 나옵니다.

현지시 27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새 변이에 대해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mild)

"고 밝혔습니다.

오미크론이 젊은이 가운데 빠르게 퍼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새 변이에 대해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mild)"고 27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한편 남아공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 8명 늘어 8만9천791명에 달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