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란 규모 5.0 이상 지진 하루에 두 건…인명·재산 피해 파악 중

기사입력 2018-07-22 20:25 l 최종수정 2018-07-29 21:05


22일(현지시간) 오후 2시37분쯤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州) 산간 지역 자반루드에서 리히터 규모 5.9(진원 깊이 5.7㎞)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이란 지진관측센터가 밝혔습니다.

이곳은 작년 11월 12일 규모 7.3의 지진으로 600여명이 숨진 케르만샤 주의 사르폴레자헙 지역에서 북동쪽으로 35㎞ 떨어졌습니다. 이 지진은 작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인명피해가 가장 컸습니다.

진앙인 자반루드 지역은 사람이 적지만 반경 50㎞ 안에 약 10만명이 살고 있습니다. 케르만샤 주와 인접한 일람 주, 코르데스탄 주에서도 느껴졌습니다.

이란 당국은 현재 인명·재산 피해를 파악 중입니다.

현지 언론들은 사망자는 없고 15명 정도가 부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란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진동으로 부서진 건물 벽과 가재 도구의 사진이 게시됐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37분에는 이란 남부 호르무즈간 주 루이다르 지역에서도 규모 5.7의 지진이 났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해발 1천500m 내외인 이란 고원은 판

구조론상 남하하는 유라시아 판과 북진하는 아라비아 판이 충돌하는 곳입니다. 길이가 1천500㎞에 달하는 이 단층선은 인도네시아에서 시작해 지중해까지 이어진 알프스-히말라야 조산대에 걸쳐있습니다.

이 조산대는 '불의 고리'라고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다음으로 지진이 많이 일어나는 위협적인 지진대로 전체 지진의 15% 정도가 발생한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