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미 니카라과서 연금 개혁 항의 시위…경찰·대학생 등 3명 사망

기사입력 2018-04-21 10:45 l 최종수정 2018-04-28 11:05

중미 니카라과에서 연금 개혁에 항의하는 시위 도중 3명이 숨졌다고 라 프렌사 등 현지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밤 수도 마나과 교외에 있는 티피타파 시에서 진행된 연금 개혁 반대 시위 도중 정부 지지자들과 연금 개혁 반대 시위대 간에 충돌이 일어났습니다.


충돌로 경찰 1명, 연금 개혁 반대 시위를 벌이던 대학생 1명, 정부 지지자 1명이 각각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총격으로 시위 현장에 투입된 33세 경찰 1명이 숨졌다"면서 "총격으로

사망한 대학생은 국립 기술대학교 학생으로 갱단 간의 빚어진 충돌 과정에 희생됐다"고 밝혔습니다.

시위는 니카라과 정부가 사회보장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연금 수령액을 전체적으로 5%가량 줄이고 급여 세금을 늘리자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정부는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5개 TV 채널에 방송 금지 명령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