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탈리아, 중부 지진에 폭설까지…눈사태로 30명 실종

기사입력 2017-01-19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탈리아, 중부 지진에 폭설까지…눈사태로 30명 실종

이탈리아 중부 지진 후 폭설/사진=연합뉴스
↑ 이탈리아 중부 지진 후 폭설/사진=연합뉴스


지난 18일 이탈리아 중부를 강타한 연속 지진 이후 발생한 눈사태로 다수의 사상자가 난 것으로 보입니다.

이탈리아 언론은 19일 구조 당국을 인용, 아브루초 주 페스카라 현에 있는 호텔 '리고피아노'에 눈사태가 덮쳐 여러 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곳곳에 쌓인 거대한 눈더미에 막혀 현지로 향하는 주요 도로가 끊긴 탓에 호텔로 구조대가 접근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가까스로 호텔에 당도한 구조 인력은 현재까지 호텔에서 희생자의 시신 1구를 수습했다고 이탈리아 한 통신사는 전했습니다.

구조 당국은 앞서 "현재까지 2명이 구조되고, 다른 30명은 실종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생존자 중 1명인 잠파올로 파레테(38)는 이 통신사에 "차에서 물건을 꺼내기 위해 밖에 나갔다가 살아 남았다"며 "아내와 두 아이가 무너진 호텔 잔해에 갇혀 있다"며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그란 사소 국립공원 기슭의 작은 산촌 마을 파린돌라에 위치한 4성급의 이 호텔에는 인근 산에서 스키를 즐기기 위해 최소 20여 명의 손님이 투숙해 있었고, 호텔에서 일하던 직원도 몇 명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층짜리 건물인 리고피아노 호텔 일부는 무너져 내리고, 일부는 눈 속에 파묻혀 있는 상황이라고 구조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구조 당국은 현장에 접근하기 위해 이날 새벽 스키를 신은 산악 경찰을 투입했다가 날이 밝은 후 헬리콥터로 구조 인력을 파견했다. 하지만 부상자 등을 이송할 구급차는 눈 때문에 현장에서 9㎞ 떨어진 지역까지 밖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최근 며칠 간 최대 2m의 폭설이 내린 이 지역에는 전날 규모 5.2∼5.7의 지진이 4차례 잇따라 약해진 지반이 눈사태를 유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눈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호텔이 위치한 곳은 이번 지진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지진의 진앙인 아브루초 주 라퀼라 현과 테라모 현 사이에 있습니다.

일라리오 라케타 파린돌라 시장은 페이스북에 "심각한 눈사태로 호텔 전체가 영향을 받았다"며 "주변 지역도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눈사태로 무너진 호텔과는 별도로 전날 발생한 4차례 지진 직후 아브루초 지역에서 붕괴된 건물에 깔려 1명이 사망하고, 또 다른 1명은 눈사태로 실종된 것으로 확인되는 등 피해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아브루초 주의 일부 지역은 폭설로 산간 마을 곳곳이 고립되고, 약 10만 가구의 전기가 끊겨 통신이 두절된 탓에 지진 피해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터라

추후 피해 정도가 더 불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아브루초를 비롯한 이탈리아 중부 산간 지역은 작년 8월24일에도 규모 6.0의 지진으로 아마트리체 등지에서 약 300명이 숨지고, 2009년에는 라퀼라에서 규모 6.3의 지진으로 300여 명이 죽는 등 잦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포르투갈전 남았다...'카잔의 기적' 기억해"
  • "대가리 박아"…군대서 재밌는 얘기 못한다고 머리박게 한 20대 집행유예
  • 설훈 "이재명, 당 대표 내놓고 결백 입증하고 돌아와야"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