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점심 못 먹는 친구 위해 매일 도시락 두 개 싸간 美소년 감동 이야기

기사입력 2016-10-19 10:31 l 최종수정 2016-10-20 10:38


점심값을 낼 돈이 없는 친구를 위해 매일 어머니에게 도시락 두 개를 싸달라고 한 미국 소년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CNN은 18일 미국 뉴멕시코주 엘버커키에 사는 초등학생 딜런 듀란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딜런의 어머니 조셋 듀란은 지난 9월 새 학기가 시작된 후부터 매일 점심도시락을 2개씩 준비해왔다. 딜런의 친구를 위해서다.
딜런은 어머니 조셋에게 “학교 친구 중 한 명이 점심을 사먹을 돈이 없어 매일 과일 몇개밖에 먹지 않는다”며 그를 위해 점심도시락을 한 개 더 싸 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 조셋은 딜런의 친구의 어머니가 싱글맘이며 얼마 전 일자리를 잃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이에 조셋은 딜런의 착한 마음에 감동을 받고 지난 두 달 동안 딜런의 친구를 위한 점심도시락을 준비했다. 조셋은 “나도 싱글맘이고 집이 없어 차에서 살았던 적도

있었다”며 “딜런 친구의 사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딜런 친구의 어머니는 조셋에게 연락해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후 두 어머니는 함께 모금이벤트를 열었고 400달러를 모아 딜런의 학교에서 점심도 제대로 먹지못하는 아이들에게 쓰이도록 기부했다.
[김하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