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힐러리 나체상 등장, 실랑이 끝에 철거…"너무 음란해"

기사입력 2016-10-19 08:52

힐러리 나체상 등장, 실랑이 끝에 철거…"너무 음란해"

힐러리 나체상/ABC방송 캡처
↑ 힐러리 나체상/ABC방송 캡처


미국 뉴욕에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나체상이 등장했습니다.

그가 미 금융계인 월스트리트를 보호하고 있음을 꼬집는 내용입니다.

나체상을 만든 설치작가와 몇몇 행인이 말싸움을 벌인 끝에 나체상은 3시간 만에 철거됐다고 뉴욕데일리뉴스 등 미국 언론이 18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클린턴의 나체상은 이날 오전 출근 시간대에 맨해튼 남부의 길거리에 등장했습니다. 셔츠를 걸쳤지만 그 아래로 맨몸이 드러나는 형상입니다. 월스트리트 금융인이 클린턴의 뒤에 숨어 옆구리 쪽으로 머리를 내밀고 있는 형태입니다.

나체상은 곧바로 행인들에 둘러싸였습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한 여성이 "이것은 너무 음란하다. 내 직장 앞에 이런 것을 설치하다니 견딜 수가 없다"고 소리를 치면서 달려 나왔습니다.

자신을 인근 '국립 아메리카 원주민 박물관' 직원이라고 밝힌 이 여성은 곧바로 나체상을 넘어뜨리더니 그 위에 걸터앉았습니다.

나체상 작가인 앤서니 시올리(27)가 넘어진 '작품'을 다시 일으켜 세우려 했지만 불가항력이었습니다. 히잡을 쓴 또 다른 여성까지 가세해 이 여성을 도왔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시올리에게 나체상을 치울 것을 명령했습니다. 미리 허가를 받지 않고 작품을 전시했

다는 이유였습니다.

나체상은 몇 분 뒤 차량에 실려 옮겨졌습니다. 경찰도 이 정도로 소란을 마무리지었습니다.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5개 도시의 도심에는 지난 8월에도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독선적 태도를 비판하는 의미의 나체상이 등장해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