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힐러리 캠프, 부통령 후보로 팀 쿡, 빌 게이츠까지 거론

기사입력 2016-10-19 08:07

힐러리 캠프, 부통령 후보로 팀 쿡, 빌 게이츠까지 거론

힐러리 캠프/사진=MBN
↑ 힐러리 캠프/사진=MBN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운동본부에서 잠재적 부통령 후보군으로 39명을 선정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클린턴의 당내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물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부부도 이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런 내용은 최근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존 포데스타 클린턴 선거대책본부장의 해킹된 이메일에 담겼습니다.

지난 3월 17일 작성된 것으로 표시된 이 이메일에는 "셰릴, 로비, 제이크, 휴마, 그리고 제니퍼"와 포데스타 선대본부장이 이들 39명에 대해 클린턴의 부통령후보로 활동할 의향을 타진할만 하며, "명단에 더하거나 (명단에서) 빼고 싶어하는 사람이 있으면 알려 달라"는 문구도 있었습니다.

이 이메일 수신자 주소는 클린턴이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개의 이메일 중 하나인 'hdr29@hrcoffice.com'입니다.

명단에는 이밖에도 훌리안 카스트로 주택장관, 토머스 페레즈 노동장관, 앤서니 폭스 교통장관 등 관리들을 비롯해 엘리자베스 워런이나 진 섀힌 등의 상원의원 같은 정치인들로부터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이나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CEO 등도 있었습

니다.

미국 언론들은 클린턴의 러닝메이트 최종 후보군으로 팀 케인 상원의원을 비롯해 카스트로 장관, 존 히컨루퍼 콜로라도 주지사, 워런 상원의원 등을 거론했습니다. 클린턴은 민주당 전당대회 개최 사흘 전인 지난 7월 22일 케인 상원의원을 부통령후보로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