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총기규제 찬반공방 "총이 아닌 아기들이 사람 죽여"?

기사입력 2016-10-18 16:27

美 총기규제 찬반공방 "총이 아닌 아기들이 사람 죽여"?

사진=MBN
↑ 사진=MBN


"총이 사람들을 죽이는 게 아니라 사람들이 죽이는 것이다(Guns don't kill people, people do)"라는 말은 총기 규제를 놓고 격론이 벌어지고 있는 미국에서 총기 옹호론자들이 흔히 하는 말입니다.

총기 사고의 책임이 이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있으니 총기를 규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인데, 이에 대해 총기 규제론자들은 부적격자들이 총기를 손에 넣을 수 없도록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반박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총기 규제 단체인 브래디 캠페인이 총기 옹호론자들의 말을 비꼬는 온라인 광고를 공개해 주목받고 있다고 복수 미국 매체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 단체는 이날 유튜브에 총기 옹호론자들이 자주 쓰는 문구를 패러디해 '아기들이 죽인다(Toddlers kill)'라는 제목의 광고 영상을 올렸습니다.

이 영상은 총기를 들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과 아이들이 마치 죄수처럼 '머그샷'(범인식별용 사진)을 찍는 사진을 보여주며 "우리는 총이 아니라 그들(갓난아이들)을 가둘 필요가 있다"고 선동합니다.

이어 내레이션은 "(총을 가두는 것은) 미국적이지 않다. 그들을 모아서 추방하자. 우리나라에서 떠나게하자. 그리고 우리의 총으로부터 멀리 떨어지게 하자"며 "총은 사람들을 죽이지 않는다. 갓난아이들이 사람들을 죽인다. 미국을 안전하게 하자"며 총기 옹호론자들을 비꼽니다.

이 같은 광고는 지난 14일 발표된 아동 총기 사고 집계 발표 이후 나온 것입니다.

해당 매체들은 올해 상반기 사고로 총 방아쇠를 자신에게 당기거나 다른 아동 또는 성인의 총에 맞아 숨진 미성년자가 평균 이틀에 한 명꼴이라는 자체 분석 결과를 보도했습니다.

집에 총기가 있는 가정에 사는 아이 10명 중 7명은 총기가 어디있는지(총기가 숨겨져 있는 경우 포함) 알고 있다는 하버드대의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지난 13일만 해도 시카고에 사는 만 3세 남자 어린이가 한밤중 부모 방에서 발견한 총을 가지고 놀다 오발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브래디 캠페인의 댄 그로스 회장은 "무책임한 사람들이 총을 갖지 못하도록 더 많은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며 "갓난아이들이 됐든, 중범죄자, 가정학대자, 테러리스트가 됐든 미국의 문제는 총이 너무 쉽게 잘못된 사람의 수중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