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한림원 "밥 딜런과 연락 포기…시상식 안 와도 영예는 그의 것"

기사입력 2016-10-18 14:04

한림원 "밥 딜런과 연락 포기…시상식 안 와도 영예는 그의 것"

사진=MBN
↑ 사진=MBN

노벨 문학상을 시상하는 스웨덴한림원이 올해 수상자인 미국 가수 밥 딜런(75)과의 연락을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사라 다니우스 스웨덴한림원 사무총장은 17일(현지시간) "현재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국영 라디오 SR에 밝혔습니다.

그는 "딜런과 가장 가까운 공동 제작자에게 전화와 이메일로 연락했고 친절한 답변을 받았다"며 "현재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딜런은 지난 13일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지만, 이에 대해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발표 당일 저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콘서트에서도 딜런은 노벨상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은 채 노래만 불렀습니다.

노벨상 수상자들은 매년 12월 10일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 연설을 합니다.

다니우스 사무총장은 딜런의 참석 여부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나타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가 원치 않는다면 오지 않겠지만, 어떤 경우에도 (시상식은) 큰 축제가 될 것이고, 영예는 그의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딜런은 "위대한 미국 노래 전통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 냈다"는 스웨덴 한림원의 평가와 함께 가수로서는 처음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찌만, 문학계와 음악계에서는 그의 수상을 두고 적격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딜런은 1988년 이후 꾸준히 콘서트 투어를 하고 있으며, 이번 시즌 투어는 다음 달 23일 마무리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