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스위스 열차서 괴한 방화·칼부림으로 6명 부상…경찰 조사 중

기사입력 2016-08-14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위스 열차서 괴한 방화·칼부림으로 6명 부상…경찰 조사 중
스위스 열차/사진=연합뉴스
↑ 스위스 열차/사진=연합뉴스

스위스 열차에서 13일 오후 2시 20분(현지시간)께 한 괴한이 인화성 액체를 사용해 불을 지르고 흉기로 승객을 찔러 6세 어린이 등 6명이 다쳤습니다.

스위스 생갈렌 경찰은 동부 리히텐슈타인 국경 인근 샬레 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에서 27세 스위스 남성 국민이 범행을 저질렀고, 용의자도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인화 물질을 붓고 불을 붙였다"면서 "최소 칼 1정을 소지했다"고 전했습니다. 범행 당시 열차 안에는 승객 수십 명이 있었습니다.

화상을 입거나 흉기에 찔려 여러 병원에 분산돼 치료를 받는 부상자 중에는 6세 아동 외에도 각각 17세, 50세 남성 2명과 17세, 34세, 43세 여성 3명이 있다. 이 가운데 여성 1명과 용의자는 중태라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용의자는 이민자 가정 출신이 아닌 스위스 국적자로 그의 종교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이날 저녁 생갈렌 인근 지역에 있는 용의자 자택을 수색했습니다.

경찰은 범행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테러 가능성을 거론하는 데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생갈렌 경찰의 브루노 메츠거 대변인은 "테러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도 확인할 수도 없다"고 현지 지역 언론에 전했습니다.

스위스 신문 '20 미누텐'은 "경찰은 이 사건이 테러와 관련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특정 인물을 겨냥해 공격하지는 않았으며, 피해자 가운데 용의자 지인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사고 직후 경찰, 소방대원 등 긴급 구조 인력이 열차로 쇄도했고, 구조 헬리콥터 3대도 가동됐습니다.

경찰은 샬레 역을 폐쇄하고 대체 버스를 마련해 승객 수송을 도왔습니다.

생갈렌 검찰은 범죄의 정확한 성격을 규명할 수사반을 발족했습니다.


경찰은 열차에 10만 스위스 프랑(약 1억1천376만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최근 유럽에서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인 '외로운 늑대'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저지르는 테러가 잇따라 발생해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파업 불참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 투척한 화물연대 20대 노조원 입건
  •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 김진태 "테슬라 전기차 공장 강원도에 유치하겠다"
  • 태연도 피해…'땅 개발' 속여 매매대금 2500억 가로챈 일당 재송치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카타르] ‘日 승리' 점쳤던 박지성, 경기 직전 '패배'로 바꿔 적중한 혜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