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전세계를 오가는 뇌물 1년에 2332조원

기사입력 2016-05-12 14:55


전세계적으로 연간 1조5000억~2조달러(약 1749조~2332조원)의 뇌물이 오가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이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IMF는 ‘파나마 페이퍼스’ 유출을 계기로 한 최신 연구조사를 토대로 세계 뇌물 규모를 이같이 추산했다. 이는 세계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2% 정도에 해당하는 것이다. IMF는 경제성장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뇌물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뇌물은 과세를 피할 목적으로 제공되는 경우도 많아 정부의 세수 감소를 초래한다며 국제사회가 서둘러 대

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IMF는 뇌물이 부패의 한 형태로 경제성장을 크게 저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법이 효과적으로 집행되지 않으면 부패를 근절할 수 없다”면서 부패방지대책 강화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