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프랑스 10대 여성, 모바일로 자살 생중계…무슨일이?

기사입력 2016-05-12 11:11


프랑스에서 10대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가해자를 공개하고 전철에 몸을 던져 자살하는 과정을 휴대전화로 생중계해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10일 오후 파리 남부 외곽 에글리 통근철도역에서 19세 여성이 지나가던 전철에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여성은 트위터의 모바일 영상생중계 애플리케이션 ‘페리스코프’에 이 과정을 중계했으며 약 1000명이 지켜봤다.
숨진 여성은 전철에 뛰어들기에 앞서 중계를 통해 자신이 전 남자친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가해자의 이름을 밝혔다.
‘오세안’이라고 밝힌 이 여성은 “소란을 일으키려고 영상을 찍는 게 아니라 사람들이 행동에 나서고 마음을 열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생중계를 지켜보던 이들은 “기다리고 있어”, “재미있을 것 같네” 등의 메시지를 보내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상태가 걱정스럽다”며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이 여성이

숨진 뒤에야 현장에 도착했다.
페리스코프는 이 영상을 삭제했으나 전철에 뛰어드는 부분을 검게 처리한 영상은 유튜브 등에 여전히 올라와 있다.
검찰은 휴대전화를 현장에서 수거하고 페리스코프에 원본 영상을 요청하는 등 자살 동기를 조사하고 있으며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