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23일 워싱턴회담, 美·中 대북 제재 결의안 수위 '최종 담판' 예상

기사입력 2016-02-23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3일 워싱턴회담, 美·中 대북 제재 결의안 수위 '최종 담판' 예상
23일 워싱턴회담/사진=연합뉴스
↑ 23일 워싱턴회담/사진=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회동한다고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이 22일 전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수위를 놓고 미·중 간에 막바지 조율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사실상 '최종 담판'의 성격을 띨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양국 장관은 23일 중 왕 부장이 워싱턴D.C.에 도착하는 대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왕 부장은 이 자리에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최종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 김정은 정권이 확실히 태도를 바꾸도록 강력하고도 실효적인 제재를 가해야 한다며 중국의 적극적 동참을 압박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이 어느정도 수위로 미국의 요구에 호응하는 고강도 제재안을 마련했을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왕 부장은 대북제재 문제와는 별도로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비핵화 협상과 평화협정 논의를 병행 추진하는 것을 공식으로 제안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왕 부장은 지난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호주 외교장관과의 회담한 뒤 "중국은 반도(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동시에) 병행해 추진하는 협상방식을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이면 평화협정 논의에 응할 수는 있지만, 평화협정 논의보다 비핵화 협상이 우선시돼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고위당국자는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가 우리가 최우선시하는 목표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비핵화에 강조점을 두지 않은 북한과의 대화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과 왕 부장은 또 다음달 말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의제를 사전 점검하고 남중국해 문제를 비롯한 양자와 지역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파업 불참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 투척한 화물연대 20대 노조원 입건
  •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 제주 낮 한때 26도…내일부터 한파 온다
  • 태연도 피해…'땅 개발' 속여 매매대금 2500억 가로챈 일당 재송치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사람 나이로 120살…영국서 27년 산 고양이 '최고령묘' 등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