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핵실험 중단 못들어"

기사입력 2006-10-22 07:12 l 최종수정 2006-10-22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탕자쉬안 중국 국무위원의 방북결과를 놓고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란 말을 듣지 못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미 직접 대화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라호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세차례 언론과의 접촉을 통해 북한의 추가 핵실험 중단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탕자쉬안 국무위원이 자신의 방북이 헛되지 않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북한 입장을 일부 이해한다는 뜻에서 중국 나름의 입장을 밝힌 것 같다고 해석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북한이 다시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그들의 고립을 더욱 심화시킬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자신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한은 6자회담 참여국들을 분열시키길 원하고 있다"며 "방북할 이유가 별로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라이스 장관의 거듭된 부인으로 북한이 핵실험 중단이나 6자 회담 복귀를 언급했다는 보도는 모두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그러나 현지의 분위기로 볼 때 북한이 당장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은 낮아졌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라이스 장관은 러시아를 끝으로 한중일러 4개국에 대한 방문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하지만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은 비공개로 이뤄져 구체적인 회담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mbn뉴스 라호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진중권, '권력형 비리 사라졌다'는 윤도한에 "수사 줄줄이 걸려있는데 무슨 소리"
  • [속보] 울산 천곡중 학생 코로나19 확진…3개 학교 등교 중지
  • 박능후 복지장관, 의협 파업 재고 촉구…오전 11시 대국민담화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모습 드러낸 잠수교…12일 만에 통행 재개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