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금융, 인공지능 투자자문사 `신한AI’ 공식 출범…16번째 자회사

기사입력 2019-09-03 15:49


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한AI 출범식에서 조용병 회장(가운데) 등 주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임영진 신한...
↑ 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한AI 출범식에서 조용병 회장(가운데) 등 주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배진수 신한AI 사장, 조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이창구 신한BNPP자산운용 사장. [사진 = 신한...
신한금융그룹이 16번째 자회사 '신한에이아이(AI·인공지능)’를 3일 공식 출범했다. 신한금융은 앞서 주요 자회사와 IBM, 국내·외 전문가가 공동으로 참여한 '보물섬 프로젝트'를 통해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 ’네오(NEO)’를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투자자문사 신한AI를 설립했다. ▶관련기사 2017년 7월 15일자 A8면, 2019년 3월 18일자 A1·14면
신한AI는 지난 7월 투자자문업 등록, 8월 자회사 편입 승인 절차를 거쳤다. 신한금융 측은 "신한AI를 통해 고객 관점에서 객관적이고 차별화된 투자 전략, 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신한AI의 플랫폼 네오에는 IBM 인공지능 '왓슨'과 최신 인공지능 분석

기술이 적용됐다. 네오는 과거 30년 이상의 글로벌 빅데이터를 활용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분석하고 최적의 포트폴리오와 상품을 추천한다. 신한AI는 향후 축적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리스크 관리, 신용평가, 컴플라이언스 등으로 AI적용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