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대북제재 불똥튈라…집안단속 바쁜 은행들

기사입력 2018-10-25 17:21 l 최종수정 2018-10-25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당국이 국회에서 대북제재 준수와 관련한 질의가 쇄도하면서 은행들이 자금세탁 방지 체계 구축에 나서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5일 "금융위원회와 은행에서는 이미 작년 말부터 미국 자금세탁방지법(AML·Anti-Money Laundering law)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은행권에서도 행장들이 직접 현안을 챙기는 곳이 늘고 있는데 앞으로도 차분하게 비상한 경계심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와 비교하면 은행 태도가 180도 달라졌다"며 "자금세탁방지의무와 관련한 부서 인력을 늘리고 시스템을 갖추는 데 투자할 뿐만 아니라 은행장들이 직접 뉴욕 등 현장에서 뛰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지점의 AML 준수 의무와 관련해 시스템 미흡으로 뉴욕 금융감독청(DFS)에서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은 은행이 나오면서 지난해 말부터 국내 주요 은행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북 경제협력 분위기로 인해 자칫 미국 대북제재를 어길 수도 있다는 우려도 AML 의무와 결을 같이한다.
은행권 단속을 맡은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달 이미 한 차례 은행들에 안내 공문을 보냈다. 금융당국은 미국 재무부가 국내 은행들을 대상으로 콘퍼런스콜을 한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이달 초 은행권 준법감시인 간담회 때 참석해 더욱 AML 준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곳은 NH농협은행이다. 농협은행은 최근 해외 지점 'AML 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시스템 개발업체와 컨설팅업체 선정에 나섰다.
AML 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은 의심 거래를

선별해내는 시스템으로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갖춰야 할 필수 시스템이다.
기존 준법감시부 내 자금세탁방지단을 격상시킨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신설하고 인력 확대 조치도 취해 지난해 말 16명이었던 전담 인력은 3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준법감시인도 2016년 2명에서 7명으로 늘었다.
[이승윤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