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셀트리온, 2분기 영업이익 1082억원…전년 동기 대비 21.7%↓

기사입력 2018-08-08 16:16


셀트리온은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2634억원, 영업이익 1082억원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1.7%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8% 감소한 830억원을 남겼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혈액암 치료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유럽 점유율 확대와 미국에서의 램시마 판매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의 2분기 전체 매출에서 램시마와 트룩시마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4%와 57%다. 이외 의약품 위탁 생산(CMO) 등의 기타 부문과 자회사 매출이 19%를 차지했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이유는 생산설비에 대한 미국의 우수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cGMP) 인증을 받기 위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외부 컨설팅을 받으면서 지출한 비용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이는 cGMP 프로세스 개선을 위한 외부 컨설팅 비용에 있다. 또 신약 개발에 따른 경상개발비 증가, 미국 시장 조기진입을 위한 특허 소송 비용 증가, 기업이미지 제고를 위한 기업광고선전비 집행 등 일시적 비용도 증가했다.
셀트리온의 현금성 자산은 2017년 말 5579억원에서 올해 2분기 말 6067억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차입금은 6409억원에서 5933억원으로, 부채비율은 34%에서 31%로 각각 감소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2분기는 종합독감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비용 및 트룩시마, 허쥬마의 미국 특허 소송비용 증가, 기업광고비 집행 등에 따라 비용이 증가했다"며 "허쥬마의 유럽 진출에 따른 3개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제품믹스 효과 및 매출

성장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로 앞으로도 견조한 실적이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연내 트룩시마, 허쥬마 2개 제품의 미국 승인과 내년도 램시마 피하주사(SC)제형의 유럽 출시 등이 계획돼 있어 중장기적으로도 지속적인 실적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