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삼성SDS `깜짝실적` 순익 45% 쑥…1분기 실적발표

기사입력 2018-04-30 17:44 l 최종수정 2018-04-30 20:07

삼성SDS 1분기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삼성전자 등 계열사를 주요 고객으로 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스마트팩토리 사업 매출이 상승세를 지속한 덕분이다.
삼성SDS는 30일 공시를 통해 올 1분기 영업이익이 18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1699억원)보다 7%가량 더 높은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2조3569억원)과 당기순이익(1316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6%, 45.2% 늘었다.
정보기술(IT) 서비스 사업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10.2% 늘어난 1조3457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클라우드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30% 증가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라인 증설에 따라 생산 과정의 디지털 자동화를 돕는 스마트팩토리 사업 매출도 30% 늘었다. 인공지능(AI)과 애널리틱스 사업, 솔루션 사업 매출도 각각 40% 이상 증가했다.
이처럼 IT 서비스 4대 전략 사업(클라우드·스마트팩토리·애널리틱스·솔루션)이 성장세를 보이며 삼성SDS 향후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SDS 2분기 영업이익은 21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3% 증가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22만원대였던 주가는 이날 장중 24만8500원까지 오르며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게임업체 넷마블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9% 하락했다. 매출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2% 하락한 5074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신작 발표가 없었던 넷마블은 리니지2레볼루션 매출 정체까지 겹쳐 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LG화학도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이날 LG화학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508억원으로 전

년 동기 대비 18.3%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6조553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늘었다. 원화 강세와 원재료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삼성카드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1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 감소했으며 매출액은 8.2% 줄어든 1조5억원을 기록했다.
[박재영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