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한은 "美금리인상,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 크지 않을 것"

기사입력 2018-03-22 10:22


한국은행은 미국 금리인상이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22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미국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정책금리 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국내 금융경제에 미칠 영향을 점검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회의 참석자들은 "미국 금융시장은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이 예견됐고 금년중 정책금리 예상 경로도 종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아 국채금리가 소폭 하락하는 등 대체로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이어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이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또 한국과 미국의 정책금리가 역전에 관해서는 "우리나라의 양호한 기초경제여건 및 대외건전성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외국인자금 유출입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 주요국의 경기, 물가지표 등에 따라서는 통화정책 기대가 변화되면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한은은 실물경제 여건, 금융시장 동향, 외국인 투자자금 흐름 등을 면밀히 점검하는 가운데 필요시 시장안정화 대책을 적기에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총재 주재로 열린 점검회의는 부총재보, 외자운용원장, 조사국장, 국제국장, 통화정책국장, 금융안정국장, 금융시장국장, 경제연구원장, 공보관, 정책보좌관, 투자운용1부장, 자본시장부장 등이 함

께했다.
한편 미국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FOMC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인 연금기금 금리를 현재의 1.25~1.5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인상하며 3개월 만에 추가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10년 7개월 만에 한미 금리가 역전됐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