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금호산업, 금호타이어 인수 리스크 해소…밸류에이션 정상화 기대"

기사입력 2018-03-05 08:47


[제공 : 금호산업]
↑ [제공 : 금호산업]
SK증권은 5일 금호산업에 대해 금호타이어 인수 리스크 해소로 밸류에이션 정상화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4000원을 유지했다.
SK증권은 산업은행이 기존 입찰자였던 중국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를 재매각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면서 상표권 이슈로 수차례 불거진 금호산업의 금호타이어 인수 가능성 혹은 인수를 위한 자금 조달 리스크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박삼구 회장의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 포기로 인해 인수 리스크가 감소하긴 했으나, 재매각시 입찰의 방향성을 속단하기 이르다보니 금호산업 주가는 지배구조 이슈로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를 꾸준히 받아 왔다.
금호산업은 2 년 연속으로 매출보다 큰 규모의 신규수주를 달성하면서 수주잔고를 꾸준히 채워왔다. 워크아웃 기간 동안의 수주 공백에 따라 2017년 매출액 감소가 불가피했으나 지난해 4분기 실적을 통해 확보한 잔고가 매출화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SK증권은 평가했다. 올해는 3년만에 외형 성장이 나타나게 될 것

으로 내다봤다.
김세련 SK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보유 지분 33.5%에 대한 가치가 3200억원 수준으로 금호산업의 시가총액 3500억원과 맞먹는다"라며 "금호산업의 영업가치만 4900억원 이상임을 감안하면 현 주가는 과도하게 저평가돼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고득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