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기업은행, 일본은행들과 4000억 규모 `커미티드 라인` 계약

기사입력 2018-03-0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IBK기업은행은 일본 미쓰비씨도쿄UFJ은행, 미즈호은행과 4000억원 규모의 원화-엔화 커미티드 라인(Committed Line)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커미티드 라인은 금융회사 간 거래에서 유사시에 외화를 우선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다.
기업은행은 두 은행에 각각 2000억원 한도를 제공하고, 두 은행으로부터 각 200

억엔의 한도를 제공받는다.
계약 기간은 1년이다. 만기 시점에 양측이 동의하면 1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비상 시 외화를 확보할 수 있는 안전판이 강화됐다"면서 "특히, 중소기업의 수출입 거래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북한 해커 "연봉 3억 원에 모신다"…삼성 채용 미끼 악성 메일
  • [영상] "운동장에 떨어트린 노트북 밟은 차…100% 잘못 아닌가요?"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